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새소식 본문

  1. home
  2. 새소식
  3. 보도자료

보도자료

카카오, 다음(Daum)에 ‘꼼꼼히 본 뉴스’ 섹션 개설

등록일 : 2017.07.14

[2017-7-14] 카카오가 좋은 뉴스와 독자간의 연결을 확대한다. 오랜 시간과 많은 노력을 들인 뉴스가 더 많은 독자와 만날 수 있게 함으로써 뉴스의 다양성을 제고하려는 목적이다.


카카오(대표이사 임지훈)는 14일, 포털 다음(Daum)에 ‘꼼꼼히 본 뉴스’ 섹션을 개설했다고 밝혔다. 다음 이용자들이 특별히 주목해 읽은 뉴스를 모아 제공하는 섹션으로, 국내 포털 서비스 최초로 뉴스에 정량적 지표 뿐 아니라 정성적인 분석을 시도한 것이 특징이다. 


카카오는 뉴스의 다양성을 높이고 독자-뉴스간 연결을 확대하기 위한 다양한 시도를 지속해온 바 있다.  지난 2015년 6월 도입한 뉴스 추천 AI ‘루빅스(RUBICS)’ 가 대표 사례로, 이용자의 관심사를 분석해 개인 맞춤형 뉴스를 노출함으로써 더 많은 뉴스가 독자와 만날 수 있게 하고 있다. 실제로 루빅스 도입 후 다음앱 첫 화면에 노출되는 뉴스의 양은 3.5배 이상, IT 과학 뉴스는 3.3배, 국제 뉴스는 5.1배, 문화 생활 뉴스는 5.5배 이상 증가하는 등 뉴스의 다양성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꼼꼼히 본 뉴스 섹션 역시 뉴스의 다양성을 제고하기 위한 새로운 시도다. 카카오가 지난 5월 자체 개발한 ‘열독률’ 지수가 높은 뉴스를 모아 보여준다. 열독률은 뉴스의 길이나 형태, 뉴스 페이지에 체류한 시간 등을 고려해 독자가 얼마나 뉴스를 꼼꼼히 읽었는지 분석한 지표다. 


현재 포털 뉴스 서비스에서 제공하는 랭킹 섹션이나 뉴스 추천 서비스는 조회수, 댓글수 등 정량적 지표를 기준으로 하고 있다. 정량적 지표는 많은 독자들이 관심을 가졌다는 것을 의미하나 뉴스의 제목이나 주제, 사회적 이슈, 포털 첫 화면 노출 여부 등에도 많은 영향을 받을 수 있다. 


꼼꼼히 본 뉴스와 열독률 지수는 뉴스의 정량적 지표를 보완하고, 조회수가 적더라도 깊은 관심과 주목을 받은 뉴스라면 더 많은 독자와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다음뉴스 제휴 언론사는 송고한 모든 뉴스의 열독률을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독자에게 깊은 관심을 받는 뉴스를 제작하는 환경이 고무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도 기대된다.


실제로 꼼꼼히 본 뉴스의 사전 테스트 결과, 꼼꼼히 본 뉴스와 많이 본 뉴스간 유의미한 차이가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꼼꼼히 본 뉴스는 많이 본 뉴스 대비 심층/기획성 뉴스와 주간지 보도가 많았고, 사건/사고 뉴스보다 정치, 국제, IT 분야의 뉴스가 깊은 관심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카카오 황지혜 뉴스 파트장은 “많은 노력과 오랜 시간을 들인 뉴스가 더 많은 독자들과 만날 수 있게 하는 것이 목적” 이라며 “향후 카카오의 뉴스 추천 AI 루빅스에도 열독률 지수를 반영하는 등 좋은 뉴스와 독자의 만남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꼼꼼히 본 뉴스는 모바일 다음앱 첫 화면과 다음뉴스의 랭킹 섹션에서 제공되며, 향후 다음 PC 첫 화면에도 배치될 예정이다. 열독률이 높은 1~15위의 뉴스 리스트를 10분 단위로 업데이트하며 일별 히스토리도 확인 가능하다. 랭킹 섹션에서는 기존에 제공하던 ‘많이 본’, ‘댓글 많은’ 뉴스 등과 함께 배치되기 때문에 많이 읽은 뉴스와 열심히 읽은 뉴스를 바로 비교할 수도 있다.